전체검색

사이트 내 전체검색

자료실

PRESS


셀럽 상품 판매⦁기부 플랫폼 ‘베리스토어’, 한국영화인총연합회와 MOU 체결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베리스토어
댓글 0건 조회 178회 작성일 20-11-30 16:42

본문

b662f3a2c9059140a37d20be11f8c9f5_1606716100_7048.png 

연예인, 유튜버 등 유명인들의 애장품과 재능을 판매하는 베리스토어(BerryStore)'가 한국영화인총연합회와 27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베리스토어(BerryStore)는 연예인, 유튜브 스타, 스포츠 선수 등 유명인들의 애장품과 재능을 판매해 수익금의 최대 70%를 기부금으로 사용하는 애플리케이션이다. ()베리컬처에서 개발운영하고 있으며, 애장품과 재능을 전달받을 때 협의를 통해 기부금 비율을 각 상품마다 결정해 적용한다.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되어있는 베리스토어(BerryStore)는 상품을 판매하고 수령한 금액과 기부금의 비율, 사용내역까지 신뢰도 높은 데이터를 토대로 매 집행시마다 공개하고 있다. 수익을 추구하는 영리단체임에도 불구하고 상당 부분을 기부금으로 사용하고, 상세 내역을 공개하는 베리스토어(BerryStore)의 시스템이 알려지면서 유명인들의 참여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한국영화인총연합회(이하 영화인연합회’)는 영화인 상호간의 친목 도모 및 우리 영화예술의 발전에 기여하는 것을 목적으로 설립된 문화체육관광부 소관의 사단법인이다. 일제 강점기 시절부터 시작된 영화인협회는 1962년 현재의 한국영화인총연합회로 정식 발족했다. ‘영화의 날’, ‘대종상 영화제의 주최사로도 잘 알려져 있다. 점점 고령화되고 있는 영화인들과 생활고에 고통받는 저소득 영화인들을 위한 복지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베리스토어(BerryStore)는 한국영화인총연합회가 주최하는 대표적인 영화제인 58회 영화의 날기념행사를 공식 후원한다. 이를 계기로 이번 업무협약 체결이 성사되었으며, 한국영화인총연합회와 협업해 영화인들의 참여를 이끌어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영화인들이 전달하는 애장품과 재능 판매로 마련되는 수익금 중 일부는 사회취약계층 및 저소득 영화인을 위한 기금으로 기부될 예정이다.

 

한국영화인총연합회 관계자는 애장품이나 재능기부 의사를 전달하면 애플리케이션에서 판매해 기부금이 되니 금전적인 여유가 있고 없고를 떠나 마음만 있다면 누구나 기부에 참여 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라고 베리스토어(BerryStore)를 호평하며, “코로나19로 소득이 아예 끊긴 영화인들이 상당수인데 베리스토어가 이분들을 도울 수 또 다른 방법이 되길 바란다는 기대를 함께 전했다.

 

한편, 베리스토어(BerryStore)가 공식 후원사로 참여하는 58회 영화의 날은 오는 1210() 목동 소재의 대한민국예술인센터에서 개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