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검색

사이트 내 전체검색

자료실

PRESS


배우 신영균, 한국영화인총연합회·베리스토어 기부릴레이 동참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베리스토어
댓글 0건 조회 33회 작성일 21-04-02 14:18

본문

44d727a0c02d6441c7d0508c4c3fcca6_1617340671_665.png

원로 영화배우 신영균(신영균예술문화재단 회장)이 한국영화인총연합회가 주최하고 베리스토어가 함께하는 기부 릴레이에 첫번째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빨간 마후라’, ‘화초’, ‘미워도 다시한번’ 등으로 충무로를 대표하던 신영균은 2010년 재단 설립 이후 단편영화 제작비 지원 등 한국영화계를 직접 지지하며 지탱해준 배우이다. 

봉준호 감독이 난생 처음 받은 영화상이 그의 이름은 딴 ‘신영청소년영화제’였다는 건 유명한 일화다. 


신영균은 “영화계를 위해 아직도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는 것이 다행이다”라며 “한국영화계와 영화인들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 같이 응원하고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한국영화인총연합회는 “침체된 영화계와 생활고로 힘들어하고 있는 원로 영화인을 돕기위한 프로젝트다. 많은 분들의 성원과 참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베리스토어 관계자는 “이런 뜻깊은 프로젝트에 함께하게 되어 영광이다. 다양한 계층에 도움이 될 수 있는 프로젝트들을 준비하고 있으니 많은 관심과 응원 바란다”고 전했다. 이번 ‘기부 릴레이’는 베리스토어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